컨텐츠 바로가기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크게보기

[P0000BRL] 구노 - 장엄미사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구노 - 장엄미사 기본 정보
판매가
소비자가 0원
적립금
  • 300 (4.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무이자할부
제조사 중앙아트
원산지
상품코드 P0000BRL
수량

updown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QR코드  

이미지저장 | 코드URL복사

QR코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로 보내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추천 메일 보내기

쇼핑 계속하기 바로 구매하기

event

상품상세정보

 

 

명성가 시리즈 6.

GOUNOD

Messe solennelle

de Sainte Cecile

구노-장엄미사

 

박신화 역

 

서문 (Preface)


구노 <장엄미사(Messe solennelle de Sainte Cécile)>는 1855년 11월 22일 성 세실리아 축일에 초연되었고, 같은 해 알프레드 르보(Le Beau)에 의해 총보가 출판되었다. 1865년 그 총보는 재판(再版)되었다. 그 후 1870년 노벨로는 조셉 반비 경(Josepb Barnby)이 오르간 반주를 붙인 보컬스코어를 출판했다. 이후 1874년 고다드 사(Goddard & Co.)는 다음과 같은 구노 자신의 소개 글을 넣은 새 보컬스코어를 출판했다.

음악인들에게...

<이 미사곡(St. Cecilia)은 지금으로부터 20년 전인 1853년 작곡되었다>


이 미사곡이 서적출판업조합(Stationers' Hall)에서 그간 제대로 보호받지 못했음을 지난해 알게 되었다. 영국출판사들은 양심의 가책이 없이 출판했는데 그것은 오로지 자신들의 이윤추구로 인함이다. 작품의 원형을 훼손시켜가며 오르간에다 맞춰버렸고 신교 예배양식에 맞추어 각색을 한 것이다. 물론 영국의 오랜 관행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나는 강하게 반대하는 바이다. 한편 나는 여러 동료들로부터 오르간 반주를 붙일 것과 미사에 사용할 수 있도록 제2 봉헌송(The Second Offertory)을 덧붙이라는 제안을 받아왔다. 그들 말인즉, 그렇게 하면 작품의 가치를 어느 정도 회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내 손으로 직접(in my hands)' 이 작품의 회복을 위한 합법적인 수단을 사용하는데 주저하지 않게 된 것이다. 다른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나의 이 작품 역시, 법망의 느슨한 틈에 끼어드는 상업적 욕구로 인해 그간 작품 라이선스마저 빼앗겨왔다.


샤를 구노. 1873년 12월 Tavistock House에서...        

이후 1879년에 르보는 작곡가가 오르간 반주를 붙인 그 판을 제2 봉헌송을 생략하고 새롭게 펴냈다. 또한 1880년 노벨로는 반비(Barnby)와 함께 피아노 반주로 가능한 새 보컬스코어를 출판했는데 이번 개정판은 그 판을 계승하는 작업이다. 르보와 마찬가지로 이번 개정판 역시 제2 봉헌송 부분을 담고 있지는 않다.

1874년 고다드 판에서는 반주를 주로 2단 보표를 쓰면서 페달(오르간 발 건반)음역이 사용될 때는 3단으로 확장하였다. 구노가 그 판을 오르간 반주로 펴냈다고는 하지만, 그 2단 반주 중 몇 부분은 오르간 건반으로는 처리 안 되는 저음(C1이하)을 종종 지니고 있다. 그리고 Credo 261마디에 나오는 별도의 하프 반주부에서 ‘약음페달(una corda)’지시가 있고 상투스 앞에 나오는 봉헌을 위한 오르간 독주 도입부(Invocation)가 1874년 판에서 피아노 2중주로 편성된 점들을 고려해볼 때, 구노가 오르간 뿐 아니라 피아노의 대체사용 가능성도 염두에 두었음이 분명하다.

페달 음을 포함한 원래 3단 기보로 된 악구를 포함하여, 다음 부분들이 분명히 오르간 반주에  해당한다.

 

•Kyrie 전체.
•Gloria, 1-37마디.
•Credo, 85-100마디, 253-260(245마디 포함)마디: 여기는 원래 네 단 반주로 그려져 있는데, 그 중 아래 두 단은 확실히 오르간이다.
•Offertory 전체. 1874년에는 피아노 듀엣으로, 1879년에는 오르간 독주로 편곡되었다.
•Sanctus 전체.
•Benedictus 전체. 비록 2단 기보이지만 그 레지스트레이션 기호를 보면 분명 오르간을 위한 것이다.
•Agnus Dei, 8-16마디, 26-36마디, 44-끝까지.       
   

2단 보표로 된 1879년 르보 판은 구노의 오리지널 보컬스코어판 반주에 있는 ‘낮은 C’이하의 음을 모두 제거하고 출판하였다. 이번 우리의 작업에서는 이 음표들을 피아노에서 쓸 수 있도록 모두 회복시켰다. 다만 그런 부분에는 오르가니스트들이 알아보기 쉽도록 작은 음표를 사용하였다. 피아노와 오르간을 신중하게 같이 사용하는 것이 매우 만족스러운 결과를 줄 것이다. 괄호 안의 다이내믹 기호와 슬러와 헤어핀(hairpin/크레셴도와 데크레셴도 표기를 말함)은 1855년도의 총보로부터 채택한 것이다.

 

<기타 보충사항>
* 프랑스 합창에서 표기되는 ‘Soprano Ⅱ’ 표시는 다른 나라에서 통용되는 ‘Alto’ 단어로 바꾸었음을 알린다.

Gloria, 174마디: 1874년 버전에는 ‘une 3me portée pour Ped.(페달은 세 번째 단)’이라는 글이 있고 오케스트라에서는 더블베이스가 181마디까지 낮은 ‘D’음을 지속한다. 194-201도 마찬가지이다.
Credo, 223, 224마디: 마디 223과 224에서는 오른손 둘째와 넷째 박이 원래 ‘미-솔-도’였으나 ‘미-라-도’로 바꾸었다. 왜냐하면 오케스트라에서는 ‘Am’코드였던 것이 오르간으로 옮겨지며 ‘C’코드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유사한 악구인 마디 3, 4의 화성에서도 이를 알 수 있다. 따라서 건반 반주에서 ‘g’음은 명백한 실수로 보인다. 아무튼 두 마디는 모두 동일한 화성을 지녀야 할 것이다.
Agnus Dei, 17마디: 원 악보에는 테너 독창자의 가사가 없다. 하지만 1949년 <미사경문(Missal)>에 따르면, 아뉴스데이 후에 사제가 라틴어로 ‘주님, 제안에 주님을 모시기에 합당치 않사오나 한 말씀만 하소서, 제가 곧 나으리이다.’ 하는 구절이 있으므로 그 라틴어로 대체한 것이다.(현재 전례에서 이 부분은 교우들이 함께 외운다)    

글|마이클 필킹턴(Michael Pilkington)
올드 쿨즈던(Old Coulsdon)에서, 1999년.

 

-  목차 -

 

1. 불쌍히 여기소서   /  KYRIE

2. 높은 곳에 영광   / GLORIA IN EXCELSIS

3. 신앙고백    / CREDO

4. 기도(봉헌송)    / INVOCATION

5. 거룩하시다     / SANCTUS

6. 복 있도다    / BENEDICTUS

7. 하나님의 어린 양    / AGNUS DEI

8. 구원의 주님    / DOMINE SALVUM

   - 교회를 위한 기도 (PRIÉRE DE L'ÉGLISE)

   - 군대를 위한 기도 (PRIÉRE DE L'ARMÉE)

   - 나라를 위한 기도(PRIÉRE DE LA NATION)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